10월 11, 2019 by admin 0 Comments

로킷헬스케어 “당뇨발 치료부터 모발재생까지…자가맞춤치료 기업으로 도약”

▲10월 1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서 열린 ‘로킷헬스케어 신제품 발표 행사’에서 전시한 ‘3D 바이오 프린터.

“인간의 몸 세포 수는 평균 37조개, 인체는 210종, 세포 종류와 세포외기질(ECM)은 500가지 상이한 단백질을 갖고 있습니다. 공통 체질을 바탕으로 한 대량 약품과 치료제 시대는 끝났습니다. 정밀자가맞춤치료 시대가 급부상한 만큼, 바이오 의학은 정밀자가맞춤치료로 바뀌어야 합니다.”– ROKIT Healthcare Chairman/CEO You Seokhwan

  • 11일 ‘신 장기재생 및 헬스케어 플랫폼’ 주제로 신제품 발표

  • 당뇨발 치료 성과‧장기재생 4D바이오프린터 ‘닥터 인비보’ 공개

11일 서울 금천구 디지털로에서 만난 유석환 로킷헬스케어 대표는 3D프린터를 자가재생 치료 플랫폼의 도구로 삼아 글로벌 재생의료 산업에 진출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날 유석환 대표이사는 기조연설에서 세계 최초로 성공한 바이오 프린팅을 활용한 당뇨발 재생치료 임상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유석환 대표이사는 “전 세계 75억 명 중 10%가 당뇨 환자인 만큼, 합병증 중 발 내부부터 썩는 당뇨발에 주목했다”며 “자사의 피부재생 연구를 통해 수년간 고통받았던 당뇨발 환자가 5주 만에 치료되는 등 성공적 임상 결과를 얻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개발한 당뇨 발 재생 플랫폼은 의료 시술로서 유럽연합(EU)의 승인을 받았다”며 “임상이 끝나는 오는 11월부터 환자에게 시술이 이루어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로킷헬스케어는 연골, 심장 등 다양한 장기재생 연구도 함께 진행하고 있는데, 연골 재생 프로그램은 오는 11월부터 인체 연골 재생프로그램을 진행, 내년 상반기 동물실험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유석환 대표이사는 “유도 줄기세포를 활용해 하트패치(Heart-Patch)를 비롯한 장기 제작 기술을 시도하고 있다”며 “원천 기술을 보유하기 위해 파트너사와 협업해 새로운 방식의 유도 줄기세포 기술 개발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후 세션별로 나눠 곡면 프린팅이 가능한 4D 바이오 프린팅 ‘닥터 인비보(INVIVO) 4D6′(이하 닥터 인비보)와 신사업 분야인 ‘종합 모발재생 플랫폼’에 대한 발표도 이어졌다.

닥터 인비보는 로킷헬스케어의 대표 제품인 ‘3D 바이오 프린터’를 발전시킨 4D 바이오 프린터다.

정현우 로킷헬스케어 이사는 “닥터 인비보는 연구실에서만 사용하던 기존 인비보에서 세계 최초로 살균기와 인큐베이터 기능을 강화한 것”이라며 “모든 장기재생을 위해 6개의 축을 넣고 곡면 프린팅이 가능하도록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종합 모발재생 플랫폼’ 발표에서는 대한 개발 현황에 대한 발표도 이어졌다. 이번 론칭 행사를 통해 신사업 분야인 ‘모발재생’ 사업도 구체적으로 발표했다.

최흥선 로킷헬스케어 사장은 “머리카락도 세포이기 때문에 본질적으로 머리카락을 키워내는 두피에 영양을 주는 헤어 부스터를 주사제와 앰풀로 개발했다”며 “부스터를 활용해 머리카락의 세포가 효과적으로 성장하는 것을 임상으로 확인해 헤어에센스, 샴푸, 헤어 재생제 ‘나드’도 개발했다”고 말했다.

로킷헬스케어는 지난 8월 헤어 재생 플랫폼의 일환으로 터키에서 현지 전문 의료진과 기술팀을 한국 환자와 연결해주는 터키 모발이식 이벤트를 진행한 바 있다.

최 사장은 “시술 후 한국에서도 사후 경과 체크를 받을 수 있도록 국내 모발이식병원과 협력해 더욱 체계적인 사후 관리가 가능하도록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모발이식 후에도 지속적인 관리가 가능하도록 헤어타투 제품을 개발해 제공하고 있으며, 모발을 복제해 다시 이식하는 ‘헤어 클로닝(Hair Cloning)’기술 개발에 힘쓰고 있다”고 덧붙였다.